LIVE 제보하기

[오!클릭] 경기 중 의식 잃은 선수…긴박한 상황 속 빛난 대처

SBS뉴스

작성 2018.11.29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28일) 프로축구 경기 도중 광주FC의 이승모 선수가 아찔한 부상을 당했습니다.

주심과 의료진의 발 빠른 대처로 위급한 상황을 넘길 수 있었는데요,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 '목숨 구한 응급처치'입니다.

광주FC와 대전 시티즌의 경기 초반 영상입니다.

광주 미드필더 이승모 선수가 공중볼 경합 후 착지하는 과정에서 머리부터 떨어지면서 의식을 잃었습니다.

부상이 좀 심각해 보이는데요, 위급한 상황을 인지한 김희곤 주심이 가장 먼저 달려갔는데요, 김 주심은 곧장 경기를 중단하고 응급처치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망설임 없이 이승모 선수의 입을 열어 기도를 확보하고 인공호흡을 실시했습니다.

의무진도 급히 뛰어나가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발 빠르게 움직였는데요, 주심과 의료진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은 덕분에 이승모 선수는 병원으로 이송되던 도중에 의식을 되찾았고 위기를 넘길 수 있었습니다.

광주FC 관계자는 "검사 결과 뇌출혈은 없고 목뼈에 실금이 생겼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전광석화처럼 달려간 김희곤 심판 문체부 장관상감입니다." "K리그 다시 봤다. 대단해 이승모 선수 빠른 쾌유를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