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PC방 살인' 김성수 "무시당해 억울해서 범행"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8.11.21 09:11 수정 2018.11.21 09: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C방 살인 김성수 "무시당해 억울해서 범행"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피의자 김성수가 오늘(21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된 김성수를 오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김성수는 오늘 오전 9시 수감돼 있던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서며 범행 당시 상황과 자신의 심경을 처음으로 털어놓았습니다.

김성수는 범행 동기와 관련해 "제가 테이블을 치워달라고 한 것이 잘못이 아닌데 아르바이트생 표정이 안 좋아서 시비가 붙었다"며 "경찰을 불러서 PC방 사장을 불러달라고 했는데 경찰은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피해자가 우리 아빠가 경찰인데 네가 나를 죽이지 않는 이상 너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한 것이 머릿속에 남았다"며 "치워달라고 한 게 그렇게 큰 잘못인가 하는 억울함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생각하면서 억울했고 과거의 일이 생각나면서 죽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러다 보니 피해자에 대한 그런 두려움, 망설임 그런 것들이 사라졌고 같이 죽이고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성수는 이야기하는 중간중간 숨이 가쁜 듯 거칠게 숨을 몰아쉬기도 했습니다.

동생의 공범 의혹과 관련해서는 "그때 동생이 피해자를 붙잡은 것에 대해 전혀 몰랐고 경찰이 CCTV를 보여주고 나서 뒤늦게 알았다"며 "동생이 무죄라고 확신했었는데 동생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동생도 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성수는 마지막으로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유가족과 고인에게도 죄송하다"며 호송차에 올라탔습니다.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21설 신 모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