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좋았던 기억 그대로…두산 후랭코프 vs SK 박종훈, 5차전 선발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11.09 22: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시리즈(KS) 5차전 선발 맞대결의 테마는 '외국인과 토종의 자존심 대결'입니다.

KS 4차전에서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을 2승 2패로 만든 두산 베어스는 내일(1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5차전 선발로 정규시즌 다승왕 세스 후랭코프를 내세워 '역전'을 노립니다.

SK 와이번스는 팀 내 최다승을 거둔 박종훈으로 맞불을 놓습니다.

두 투수 모두 KS 첫 등판에서 좋은 추억을 쌓았습니다.

후랭코프는 5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차전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을 5피안타 3실점(1자책)으로 막았습니다.

삼진은 10개를 잡았고, 볼넷은 두 개를 내줬습니다.

데일리 최우수선수(상금 100만원)도 후랭코프의 차지였습니다.

후랭코프는 컷 패스트볼(커터)과 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홈런 군단' SK 타선을 제압했습니다.

당시 SK 클린업트리오 최정(삼진 2개), 제이미 로맥(삼진 1개), 박정권(삼진 3개)은 후랭코프의 구위에 완전히 눌렸습니다.

후랭코프는 정규시즌에서 올 시즌 18승 3패 평균자책점 3.74를 올렸습니다.

다승과 승률(0.857) 타이틀을 거머쥐었습니다.

KS 첫 등판에서도 호투했고, 팀이 7대 3으로 승리하며 KS에서도 승리를 챙겼습니다.

박종훈도 생애 첫 KS에서도 호투했습니다.

박종훈은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S 1차전에 선발로 나서서 4⅓이닝 3피안타 2실점으로 잘 막았습니다.

박종훈은 5회를 채우지 못해 승리 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SK는 박종훈이 잘 버틴 덕에 7대 3으로 승리했습니다.

KBO리그에서 가장 낮은 릴리스 포인트를 지닌 박종훈은 변화무쌍한 공으로 두산 타선을 봉쇄했습니다.

박종훈은 올해 정규시즌에서 14승 8패 평균자책점 4.18을 남겼습니다.

개인 최다 이닝(159⅓이닝)을 소화하며 최다승을 올렸습니다.

KS 1차전 선발 등판의 부담도 잘 이겨냈습니다.

물론 두 투수 모두 경계해야 할 타자는 있습니다.

후랭코프는 KS 2차전에서 박승욱에게 안타 2개를 내줬습니다.

하위 타순에 서는 박승욱에게 출루를 허용해, 위기 속에서 상위타선과 만나는 장면이 반복됐습니다.

박종훈은 정수빈에게 안타 2개를 허용했습니다.

2번 타자로 나서는 정수빈에게 안타를 내주면 두산 중심타선과 힘겨운 승부를 펼쳐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