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대로는 선수 생활이 끝나겠다 싶어서…" 선수들이 폭로한 '팀 킴'의 모습은?

이혜원 작가,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8.11.09 22: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영미~" 열풍을 일으킨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의 주역 '팀 킴' 선수 5명은 SBS 뉴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그들이 호소문을 제출한 배경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선수들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그의 딸이자 선수들의 감독인 김민정 감독의 만행을 폭로했는데요, 선수들의 입으로 직접 들은 '팀 킴'의 실체는 어떤지, 그리고 감독 측 입장 등을 영상으로 정리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