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고시원 화재 6명 사망·12명 부상…"거주자 대부분 생계형 일용직 근로자"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8.11.09 09: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종로 고시원 화재 6명 사망·12명 부상…"거주자 대부분 생계형 일용직 근로자"
서울 종로구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6명이 숨지고 12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오늘(9일) 새벽 5시쯤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6명이 숨지고 57살 조 모씨 등 12명이 다쳤습니다.

불이 난 고시원 건물은 지상 3층·지하 1층 규모로, 1층은 일반음식점, 2∼3층은 고시원입니다.

고시원 2층에는 24명, 3층에는 26명이 거주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사상자 연령대는 40대에서 70대까지로, 대부분 생계형 일용직 근로자라고 소방당국은 전했습니다.

최초 목격자와 신고자에 따르면 불은 고시원 건물 3층의 출입구 쪽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소방 관계자는 "출입구가 이미 거센 불로 막혀서 대피하는 데 상당히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불이 난 건물이 오래된 건물이어서 스프링클러는 없고 비상벨, 단독 경보용 방지기 등이 갖춰져 있는데, 화재 발생 당시 설비들이 정상 작동했는지는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밀 감식을 진행 중이며 현장 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