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주 사망 여아' 엄마도 주검으로…사망 원인 수사

SBS뉴스

작성 2018.11.08 10: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나흘 전 제주도의 한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배기 여자아이의 엄마도 어제(7일) 바닷가에서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모녀 사망 원인에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김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저녁 6시 반쯤 제주항 부두 방파제에서 3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어제 발견된 시신은 나흘 전 제주 바다로 나갔다가 자취를 감췄던 모녀가 실종 직전 마지막으로 찍힌 CCTV 상의 인상 착의와 일치했습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모녀의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에서 동쪽으로 5㎞ 가량 떨어진 곳으로, 제주항 7부두에서 낚시객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해경은 이 여성 시신의 지문을 감정한 결과, 나흘 전 제주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살 여자 아이의 엄마 장 모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장 씨 모녀는 지난달 31일 밤 김포 친정집을 떠나 제주도로 내려와 모텔에 투숙했습니다.

제주도에 온 지 이틀째인 지난 2일, 3살 딸과 함께 택시를 타고 용담동 해안으로 이동한 장 씨는 딸을 안은 채 바다 쪽으로 내려가는 모습이 마지막으로 CCTV에 찍혔습니다.

딸은 나흘 전 제주시 애월읍 해안가 갯바위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후 엄마 장 씨의 시신을 수색해 왔습니다.

모녀가 투숙한 숙소 욕실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모녀의 사망 원인을 수사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