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내일·모레 전국에 미세먼지 씻어낼 비…제주 최고 100㎜

SBS뉴스

작성 2018.11.07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일·모레 전국에 미세먼지 씻어낼 비…제주 최고 100㎜
목요일인 8일부터 이틀간 한반도를 뒤덮은 미세먼지를 씻어낼 만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전국에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주의해야 한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점차 발달하는 저기압이 서쪽에서 우리나라로 접근함에 따라 8일 새벽 서해안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중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9일 새벽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아침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전망이다.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 경북 북부, 남해안,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 북한이 20∼60㎜다.

제주도 산지에는 100㎜ 이상이 예상된다.

강원 영동과 남부지방(경북 북부·남해안 제외)에는 10∼40㎜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저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남쪽에서 온난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8일 오후부터 밤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20㎜ 내외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8일 낮부터 9일 오전까지 해안과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20m(시속 72㎞) 이상인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내륙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돼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이 같은 강한 바람은 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과 동쪽에 있는 고기압의 기압 차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바람은 9일 오전부터 점차 약해지겠지만,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는 밤까지 강하게 부는 곳도 있겠다.

8일 오전 강한 바람으로 서해 먼바다에 물결이 높아지기 시작해 오후에는 모든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해지면서 풍랑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