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야지 놓지 마"…'겐세이' 이어 또 일본어 사용한 이은재 의원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1.07 16: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야지 놓지 마"…겐세이 이어 또 일본어 사용한 이은재 의원
'겐세이 놓지 말라'는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던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회의에서 또 일제 잔재 용어를 사용했습니다.

오늘(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의원은 논쟁을 벌이던 중 '야지'라는 단어를 사용했습니다.

이날 예산안 경제부처 부별 심사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회의는 시작부터 여야 의원들이 거센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 의원이 먼저 "(전날) 여당 의원들은 정회 후 회의를 속개하려고 했더니 야당 의원들 질의가 더 많다며 질의 의원 수를 문제 삼는 말도 안 되는 일이 있었다"며 "또 이낙연 국무총리의 시종일관 청와대 비서실 대변인을 자처하는 불성실한 태도 역시 파행의 한 요인이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동료 의원 질의에 대해 평가하고, '야지' 놓고, 이런 의원들을 퇴출시켜 주기 바란다"고 위원장에 당부했습니다.

옆에서 듣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도 "어제와 오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모습이 과연 품격과 품위가 있었는지 모르겠다"며 "그리고 한국당 의원들이 발언할 때 '야지'를 놓지 않았냐. 비판하지 않았냐"고 따졌습니다.

이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야지 놓은 건 저는 기억이 없다"며 "다만 국무위원들의 인격모독성 심각한 발언에 대해서는 저희가 위원장께서 주의를 주시라고 요청을 드린 바가 있다"고 맞받아쳤습니다.

일본말인 '야지(やじ)'는 야유 또는 놀림을 뜻하는 말로, 비속어나 은어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은재 의원이 의원은 과거에도 국회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지난 2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 의원은 유성엽 위원장을 향해 "중간에 자꾸 '겐세이(けんせい·참견)' 놓지 말라. 깽판 놓지 말라"고 말해 비난을 받은 바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비디오머그'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