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비욘세·테일러 스위프트, 美 중간선거 투표참여 촉구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18.11.07 11:25 수정 2018.11.07 1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비욘세·테일러 스위프트, 美 중간선거 투표참여 촉구
미국 팝스타 비욘세와 테일러 스위프트가 미 중간선거 당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투표권 행사를 독려했습니다.

텍사스주 휴스턴 출신인 비욘세는 '모든 표가 중요하다'며 텍사스주의 민주당 상원의원에 도전하는 베토 오루어크 후보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비욘세는 '베토를 상원으로'가 적힌 야구모자를 쓴 자신의 사진을 여러 장 올리고 "모든 표가 중요하다"고 썼습니다.

비욘세는 "우리에게 발언권을 주기 위해 힘들게 싸웠던 모든 이에게 감사함을 느낀다"며 "잘못을 바로잡는 연습과 투표 없이는 우리의 좌절과 불만을 표현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진보 진영 스타로 꼽히는 오루어크 후보는 공화당 중진 테드 크루즈 현 상원의원과 맞붙었습니다.

오루어크 후보가 가파른 상승세를 타면서 텍사스주는 이번 중간선거의 격전지로 떠올랐습니다.

비욘세 외에도 이미 힙합 가수 트래비스 스콧, 미국프로농구 NBA 선수 르브론 제임스가 오루어크 후보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한동안 정치 이슈에 침묵을 지켜오다 지난달 유권자 등록 마감일 무렵부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한 스위프트도 인스타그램에 투표를 독려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스위프트는 "당신이 가서 변화를 위해 한 표를 던져야 하고, 오늘(7일)이 그걸 위한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미 매체들은 스위프트가 중간선거 마지막 순간에 강렬한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스위프트는 인스타그램에 1억1천200만 명, 트위터에 8천400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소셜미디어의 대표적인 파워 엔터테이너로 꼽힙니다.

스위프트는 팝계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인 래퍼 카니예 웨스트와 앙숙 관계인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스위프트가 유권자 등록을 호소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웨스트를 백악관으로 초청했고, 웨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 모자를 쓰고 등장한 바 있습니다.

(사진=비욘세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