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 "북미, 새로운 접근법 취할 가능성 주목" 이례적 주문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11.07 0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고위급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우리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언론에 주목해달라는 요청을 했습니다. 미국의 중간선거가 끝난 만큼 미국이 새로운 접근법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 겁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폼페이오·김영철, 두 사람의 북미 고위급회담이 현지 시각 8일 뉴욕에서 열린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습니다.

비핵화와 함께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4대 합의사항의 진전을 논의한다고 했는데 청와대는 이 4대 합의사항 논의에 주목해 달라고 했습니다.

그동안은 4대 합의사항 중 3, 4번 항목인 비핵화와 유해 발굴이 주로 논의됐던 만큼 이번에는 1, 2번 항목 새로운 북미 관계와 한반도 평화정착이 본격적으로 다뤄지지 않겠느냐는 겁니다.

청와대가 대변인 공식브리핑을 통해 언론에 특정 사항을 주목해달라고 요청한 것 자체가 이례적입니다.

청와대는 미 중간선거 이후의 북미 협상은 새로운 접근법을 취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는데, 종전선언이나 인도적 지원 같은 미국의 상응 조치를 염두에 둔 걸로 해석됩니다.

청와대는 또 북미 대화에 진전이 있으면 주한 미군을 비롯한 한반도 군사태세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던퍼드 미 합참의장 발언에 대해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약화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한 점을 상기해달라며 북미 관계와 한미 동맹은 별개임을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