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라크 4개월 체류' 60대 남성 숨져…메르스 검사는 음성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8.11.07 04:49 수정 2018.11.07 0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업무차 이라크에서 4개월간 체류한 뒤 최근 귀국한 60대 남성이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이다가 숨졌습니다.

어제(6일) 오전 11시 38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병원에서 건설업자 61살 A씨가 숨졌습니다.

A씨는 지난 7월부터 4개월간 업무차 이라크에 체류하다 이달 5일 카타르를 경유해 입국했으며, 39.5도까지 열이 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차 검사결과 A씨는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인천시는 1차 검사 결과를 토대로 A씨를 메르스 의심 환자에서 해제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