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으로 충남·경남·강원 미세먼지 ↓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8.11.06 1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으로 충남·경남·강원 미세먼지 ↓
올해 3∼6월 충남, 경남, 강원의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을 중단한 결과 해당 지역의 초미세먼지 PM-2.5 농도가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3∼6월 충남 2기, 경남 2기, 강원 1기 등 노후 석탄발전소 5기의 가동을 중단한 뒤 대기 질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초미세먼지 농도 개선 효과는 특히 충남 지역에서 두드러졌습니다.

충남 27곳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결과 해당 기간의 농도는 2015년, 2016년 3∼6월 평균치보다 7㎍/㎥ 감소했습니다.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과 관련한 정부 정책은 지난해 6월 시작해 이번 비교 대상을 2015, 2016년 3∼6월로 삼았습니다.

충남 지역에서 석탄발전소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보령에서는 6.2%인 1.4㎍/㎥ 낮아졌습니다.

이 지역의 감소 효과는 하루 최대 18.7%, 시간 최대 15.7%로 나타났습니다.

경남 21곳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5, 2016년 3∼6월 평균치보다 5㎍/㎥, 강원 8곳은 4㎍/㎥ 낮아졌습니다.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으로 저감된 초미세먼지는 충남 487t, 경남 474t, 강원 94t 등 총 1천55t입니다.

온실가스는 531만5천t이 저감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배출량 저감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감소 효과는 초미세먼지 2천922억원, 온실가스 2천232억원 등 총 5천154억원으로 추정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