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 영장심사 출석…"다른 학부모에게 할 말 없다"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8.11.06 1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숙명여고에 재직하면서 자신의 딸들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전임 교무부장 53살 A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오늘(6일)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A씨는 "모든 질문에는 법정에서 진술하겠다"고 말하고 영장심사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A씨는 자신이 일하는 숙명여고에서 2학년인 쌍둥이 딸에게 정기고사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2일 "사안이 중대할 뿐 아니라, 문제유출 정황이 다수 확보돼 범죄 혐의가 상당함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