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다시 찾아온 초미세먼지 공포…전국 대부분 지역 '나쁨'

SBS뉴스

작성 2018.11.05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다시 찾아온 초미세먼지 공포…전국 대부분 지역 나쁨
월요일인 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나쁨' 수준을 기록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3곳은 '나쁨'(36∼75㎍/㎥), 4곳은 '보통'(16∼35㎍/㎥) 범위에 들었다.

서울(36㎍/㎥), 대구(39㎍/㎥), 인천(40㎍/㎥), 광주(48㎍/㎥), 대전(43㎍/㎥), 울산(39㎍/㎥), 경기(45㎍/㎥), 충북(51㎍/㎥), 충남(39㎍/㎥), 전북(42㎍/㎥), 전남(37㎍/㎥), 경북(42㎍/㎥), 제주(36㎍/㎥) 등 13곳은 농도가 '나쁨' 수준이었다.

특히 경기와 경북은 한때 수치가 각각 118㎍/㎥까지 치솟았다.

부산(31㎍/㎥), 세종(30㎍/㎥), 강원(25㎍/㎥), 경남(28㎍/㎥) 등 4곳은 농도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서울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범위에 속한 것은 지난달 15일 이후 21일 만이자 올가을 두 번째다.

지난달 15일에는 서울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36㎍/㎥에 달해 6월 25일 이후 113일 만에 '나쁨'(36∼75㎍/㎥) 수준을 나타냈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이날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오늘 들어 지금까지는 국내 미세먼지가 축적돼 농도가 높다"며 "이 시간 이후부터는 국외 미세먼지까지 유입돼 더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요일인 6일에도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 관계자는 "내일은 국외로부터 직접적인 유입은 적지만, 온종일 바람이 약해서 고농도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농도는 전국에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된 8일에야 낮아질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겨울철이 다가오면서 석탄 난방 사용량이 많은 중국 등 외국에서 날아오는 미세먼지의 농도가 차츰 높아지는 추세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