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폼페이오, 오는 7일~8일 뉴욕서 김영철 만난다"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8.11.03 2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폼페이오, 오는 7일~8일 뉴욕서 김영철 만난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간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오는 7일과 8일 뉴욕에서 열립니다.

여러 명의 외교 소식통은 폼페이오 장관이 미국 중간선거 다음날인 7일부터 8일까지 뉴욕 출장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상대가 북한의 2인자라며 김영철 부위원장임을 확인했습니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성사 직전인 지난 5월 말 뉴욕 회동처럼, 7일에는 만찬을 겸한 회담을 8일에는 본격 담판을 벌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폼페이오 4차 방북 이후 딱 1달 만에 2차 정상회담 준비와 비핵화 조건을 위한 협상이 재개되는 겁니다.

협상 테이블에는 플러스 알파의 인물이 동행하는 걸로 조율되고 있는데 최선희 부상이 유력하다고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이 경우 북한이 차일피일 답을 미뤘던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의 첫 실무회담이 열리게 됩니다.

우리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위급회담과 실무회담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병행할 거라고 말했습니다.

북미 간 막판 신경전도 치열합니다.

적대 세력이 제재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언급이 나온 뒤, 폼페이오 장관은 이틀째 핵 프로그램 제거를 검증할 때까지 제재는 해제되지 않을 거라고 받아쳤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