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강제징용 아닌 조선 노동자"…또 억지 불만

성회용 기자 ares@sbs.co.kr

작성 2018.11.01 20:47 수정 2018.11.01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제 징용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예 강제 징용이 아니라 '조선에서 온 노동자'라는 왜곡된 표현까지 썼습니다.

도쿄에서 성회용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총리는 징용 배상 판결에 강경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강제로 끌려왔다는 의미의 징용공이라는 말 대신 옛 조선반도의 노동자라는 표현으로 자발적으로 돈 벌러 온 사람으로 폄하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에 따라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정리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9월 유엔에서 만나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약속했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책임을 한국에 떠넘겼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이번 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강하게 기대합니다.]

징용 배상 문제를 해상자위대 욱일기 문제, 국회의원들 독도 방문과 결부시켜서 다시 한번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에 역행하는 움직임이 이어져 대단히 유감입니다.]

일본 언론은 정부가 신일철주금과 미쓰비시 중공업 같은 징용 관련 기업들에게 배상금을 내지 말라고 주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는 징용공 배상 판결 사안을 국제사법재판소에서 따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일본의 한국 전문가들은 정부 간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지만, 아베 정권의 반발과 후속 조치는 더욱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