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서 15살 중학생 손자가 80대 조부모에 흉기 휘둘러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8.10.21 16:47 수정 2018.10.21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서 15살 중학생 손자가 80대 조부모에 흉기 휘둘러
일본에서 중학교 3학년생인 손자가 80대 조부모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범행을 저지른 손자는 학교 친구를 죽이기 전에 가족들을 먼저 살해하려고 했다고 동기를 밝혀 충격을 낳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8일 저녁 사이타마현 와코시에 사는 80대 부부가 흉기에 찔려 쓰러져 있는 것을 딸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부부 중 87살 남편은 숨지고 82살 부인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사건 후 한때 행방을 감췄던 손자를 찾아 범행을 저질렀다는 자백을 확보하고 체포했습니다.

주변 사람들에 따르면 노부부는 주위 사람들과 특별한 마찰이 없었던 온화한 성격의 소유자들로, 가해자인 손자와 별다른 다툼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손자가 범행 동기로 "가족들에게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서"라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은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소년이 "학교에 용서하지 못할 학생이 있어서 죽이려고 생각하고 있었다. 가족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고 생각해 먼저 가족 모두를 죽인 뒤 동급생을 죽이려고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학교 측은 소년의 교우 관계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고 밝히고 있지만, 경찰은 소년이 직접 조부모에게 원한을 가지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 만큼 소년의 증언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