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테킬라 판다고?…'테슬라킬라' 상표 출원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10.14 02:55 수정 2018.10.14 0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기차업체 테슬라가 테킬라 판다고?…테슬라킬라 상표 출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지난 만우절 때 농담처럼 내뱉었던 말이 현실이 될지도 모른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현지시간 13일 전했습니다.

테슬라 로고를 박은 테킬라인 '테슬라킬라(Teslaquila)'가 상표로 출원됐기 때문입니다.

테슬라는 최근 미 특허상표청에 '테슬라킬라'를 상표로 등록하고 "향후 사용할 의향이 있다"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테슬라 테킬라는 지난 4월 1일 머스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한 장에서 비롯됐습니다.

당시 보급형 세단 모델3 생산 차질 때문에 골머리를 썩이던 머스크는 모델3을 베고 누워 숨진 것처럼 잠든 모습에 '파산'이라고 쓰인 상자를 덮고 옆에는 테슬라 로고 모양의 테킬라 병이 놓인 사진을 올렸습니다.

그 병을 테슬라가 만든 테킬라을 의미하는 '테슬라킬라'로 칭했습니다.

상표 출원한 테슬라킬라는 100% 아가베 추출 증류주로 돼 있습니다.

테킬라는 용설란인 아가베를 원료로 만드는 술입니다.

CNBC는 "테슬라가 당장 술을 빚을 계획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상표가 효력을 발휘하려면 제품이 먼저 생산돼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머스크가 '괴짜 상품'을 떠올린 건 처음이 아닙니다.

그가 도심 교통체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초고속 터널을 뚫기 위해 세운 굴착전문기업 보어링 컴퍼니는 무슨 용도인지 알 수 없는 화염방사기를 시판했으며, 온라인에서 '완판'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