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너무 떨었나?' 유망주의 폭투에…음료 마시던 감독 "풉"

SBS뉴스

작성 2018.10.13 21:28 수정 2018.10.13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두산이 제일 먼저 지명한 거포 유망주 김대한 선수가 오늘(13일) 시구자로 나섰습니다.

긴장을 많이 해서인지 어이없는 폭투를 했고요. 덕아웃에선 폭소가 터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