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인니 강진 희생자 수색 2주 만에 종료…행방불명만 최소 5천 명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0.13 1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니 강진 희생자 수색 2주 만에 종료…행방불명만 최소 5천 명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가 덮쳐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중부 지역에서의 희생자 수색 작업이 2주 만에 완전히 중단됐습니다.

13일 주간 템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전날 오후 중앙 술라웨시 주 팔루와 동갈라 지역 등지에서 진행되던 수색·구조 작업을 공식 중단했습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12일 낮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2천8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중경상자는 1만 명을 넘어섰고, 실종자도 680명에 이릅니다.

그러나 지하수가 올라와 지표면이 물러지는 지반 액상화 현상으로 땅에 삼켜진 마을이 세 곳에 달하는 만큼 실제 피해규모는 이보다 훨씬 더 클 것으로 우려됩니다.

앞서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BNPB 대변인은 팔루 외곽 3개 지역에서 지반 액상화 현상으로 주택 4천 채가 매몰됐고, 최소 5천 명의 주민이 행방불명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수색이 종료된 데는 더운 기후 때문에 매몰자들의 시신이 신원파악이 불가능한 수준으로 부패한 데다, 시신과 접촉한 주민을 중심으로 급성 전염병이 유행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컸기 때문으로 전해졌습니다.

수토포 대변인은 가족을 잃은 주민과 구호요원들이 매몰자들을 찾는 행위를 막지는 않겠다면서도 "시신의 상태를 고려할 때 콜레라 등 질병이 퍼질 가능성이 큰 만큼 그렇게 하지 않기를 권고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