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승인 발언, 한미 협의의 의미"…靑, 제재 논란 진화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8.10.12 03: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들으신 대로 미국의 승인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표현은 어제(11일) 하루 종일 국내에서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청와대는 여기에 대해서 한미간에 협의한다는 의미라는 원칙적인 반응만 내놨습니다. 그리고 논란의 발단이 된 5.24 제재 해제 문제는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서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을 놓고, "모든 사안은 한미 간 공감과 협의를 통해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 이렇게만 밝혔습니다.

원칙적이고 건조한 반응입니다. 굳이 논란을 키우지 않겠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성향을 고려해야 하고, 국내 정치용 발언으로 해석하는 게 타당하다는 판단을 한 걸로 보입니다.

하지만 통일부 국정감사장에서는 정부 입장을 확인하려는 야당 의원들의 질의가 잇따랐습니다.

대북 독자제재 주무부처인 통일부 조명균 장관은 에둘러 이렇게 답했습니다.

[김무성/자유한국당 의원 : 미국과 유엔사령부 동의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 인정하세요?]

[조명균/통일부 장관 : 그런 모든 것,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표현은 저희가 볼 때는 조금 적절치 않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5.24 제재 해제 여부는 구체적으로 논의된 적 없다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조 장관은 우리가 나서서 국제사회에 대북 제재 해제를 촉구해야 한다는 여당 의원의 지적에는 시기상 이르다며 북미 대화 진전을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