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치킨이 저염식이라고?…신장병 환자를 위한 '맛있는' 방법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10.12 11:11 수정 2018.10.12 1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치킨이 저염식이라고? 이미지 크게보기
여러분은 평생 치킨, 라면, 피자 없이
밍밍한 저염식만 먹고 살 수 있나요? 이미지 크게보기
“엄격한 식이조절을 하면서
먹는 것 자체가 너무 두려워졌어요.
한 달 만에 10kg이 빠지기도 했습니다.” 
- 김슬기 씨(31)

고작 20살에 발병된 신장병.
평생 먹는 즐거움을 포기해야 한다는 건
삶의 의욕까지 떨어지는 무서운 일이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괴로워하던 슬기 씨는 자신뿐 아니라,
국내에만 무려 34만 명의 신장병 환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환자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저염식은 없을까?’

그렇게 탄생한 작은 사회적 기업 <맛있저염>. 이미지 크게보기
나트륨 양은 줄이면서 맛은 지키기 위해 
소금 대신 다양한 양념을 활용합니다. 

예를 들어, 같은 양의 소금 대신 된장을 쓰면
나트륨은 9분의 1로 줄이고 감칠맛은 높여
일반식 못지않은 맛을 낼 수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런 ‘신박한’ 방법은 요리를 전혀 모르는 
두 청년 대표가 영양학자, 전문 요리사 등과 함께
긴 시간 연구하며 찾은 것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열정만으론 사회적 기업을 운영할 수 없더라고요.
 다행히 사회적 기업가를 위한 경영 과정이 있어
 교육부터 창업 자금까지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 김현지 씨(32)/ 맛있저염 공동대표

<맛있저염> 두 대표가 졸업한
 카이스트 사회적 기업가 MBA 과정도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저랑 비슷한 어려움을 겪는 환자분들이 많으세요.
우리도 다시 맛있는 식사를 하면서
병도 잘 관리할 수 있다는 의지를 드리고 싶습니다.”
- 김슬기 씨(31)/ 맛있저염 공동대표 이미지 크게보기
스브스뉴스는 신장병 환자 분들을 응원합니다.
여러분들도 응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이 100개 이상 달리면 
‘맛있저염’이 신장병 어린이에게 
맛있는 저염식 도시락을 선물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치킨을 평생 못 먹게 된다면 어떨까요? 치킨뿐 아니라, 매콤달콤 돼지고기두루치기, 고소한 고등어마요구이까지 못 먹는다면요? 좋아하던 맛있는 음식을 평생 못 먹게 된 한 청년이 있습니다. 신장병에 걸려 엄격한 식단 조절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음식을 먹는 게 고통스러워 무려 10kg이 빠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청년은 자신의 고통을 견뎌내는 데 그치지 않고, 문제를 해결할 '신박한' 방법을 찾았습니다. 이 청년이 저질러 버린 일을 스브스뉴스가 취재했습니다.

▶ 신장병 환자 분들에게 응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이 100개 이상 달리면 '맛있저염'이 신장병 어린이에게 맛있는 저염식 도시락을 선물합니다. 
▶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 기업 창업에 관심있다면?
    ☞  https://goo.gl/Aj7ahL 

글·구성 이아리따, 이민서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하현종, 하대석 / 제작지원 행복나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