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승인받아야" 트럼프 발언 논란…靑 "한미 협의 의미"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8.10.11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 정부가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트럼프 미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선 비핵화 원칙을 강조한 말이긴 한데 우리 정부가 미국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말을 아꼈습니다.

안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대북제재 해제를 검토하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 질문에 "한국은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어제(10일)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이 5·24 대북제재조치의 해제 검토를 언급한 데 대한 반응으로 보입니다.

미 국무부도 "트럼프 대통령은 선 비핵화 후 제재 완화 원칙을 분명히 해 왔다"며 한미 간 긴밀한 조율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한미 간 통일된 대응이 중요하다 해도 주권 국가의 정책 검토에 승인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지나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오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여야 의원들의 발언이 이어졌습니다.

답변에 나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을 평가하는 것은 조심스럽다면서도 "미국과 협조하는 과정에서 우리가 승인받아야 한다는 표현을 쓰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모든 사안은 한미 간 공감과 협의가 있는 가운데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내놨습니다.

논란의 원인이 된 5·24 조치 해제와 관련해 조명균 장관은 오늘 국정감사에서 "해제를 구체적으로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