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강경화 "풍계리사찰 참여 美와 소통 중…북핵 검증팀 신설"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8.10.11 0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풍계리사찰 참여 美와 소통 중…북핵 검증팀 신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앞으로 있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사찰 등에 한국 전문가를 참여시키는 문제에 대해 "미국과 계속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실험장 국제 사찰단에 한국 전문가가 마땅히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풍계리 사찰팀 참여 등에 대비하기 위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 산하에 북핵 검증팀을 새롭게 만들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풍계리 사찰에 한국 전문가 참여를 요청했느냐'는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질의에 "아직 그 부분까지는 협의는 안 됐지만, 그간 핵사찰과 관련된 부분에 북미 간에 협의가 이뤄지면 우리 한국도 참여할 수 있도록 의사를 전달했고, 우리 나름대로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또 강경화 장관은 종전선언 이후 북한이 핵실험 등 도발을 다시 할 경우 어떻게 되느냐는 질의에 "선언 취지가 깨지는 상황에서 효력이 없는 선언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포함한 대북 제재는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들 때까지 계속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남북 간 철도 연결 사업과 대북 제재의 연관성에 대해 "철도와 관련해서는 공동조사 차원이고 본격적 연결 사업은 제재 상황이 조금 변화된 뒤에, 여건이 조성된 뒤에 되는 그야말로 큰 경협"이라며 "지금은 대비 차원에서 공동조사를 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로 설치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된 일본 정부 예산 10억 엔의 처리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질의에는 "피해자 중심이라는 원칙, 분명 그런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외교 당국으로서는 외교적 소통을 일본 측과 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