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현장영상] "사투리를 써서 그런가…" 대답 없는 AI 로봇에 웃음 터진 국감장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0.10 16:08 수정 2018.10.10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0일) 오전 과천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AI 음성인식 로봇으로 웃음이 터졌습니다.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국감장에 LG전자가 개발한 AI 로봇 '클로이'를 들고 나와 시연했습니다.

그런데 박 의원이 거듭 "헤이, 클로이"를 외쳤지만, AI 로봇은 박 의원의 말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박 의원은 "내가 사투리를 써서 못 알아들은 것 같다"고 말해 좌중을 웃겼습니다. 

결국 박 의원의 보좌진까지 나와 "헤이, 클로이"를 반복해 부른 끝에 음성인식에 성공했습니다.

(영상취재: 서경호, 영상편집: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