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노벨평화상' 수상자 외면한 일본 언론, 그 이유는?

이혜원 작가,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8.10.08 2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콩고민주공화국 의사 데니스 무퀘게(63)와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디족 여성 운동가 나디아 무라드(25)는 전쟁 성범죄와 맞서왔다는 점에서 올해의 노벨 평화상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일본 언론이 노벨 평화상 수상자 소식을 대부분 단신으로 처리하는 등 무시에 가까운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영상으로 준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