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서 잉글랜드 꺾고 조 1위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8.10.07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서 잉글랜드 꺾고 조 1위
▲ 2일 오전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CC에서 열린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연습라운드 중 한국팀이 밝은 표정을 지으며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인경, 유소연, 전인지, 박성현.

미국 LPGA 투어가 국내에서 주최한 8개국 여자골프 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우리나라가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했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인천 송도의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조별리그 A조 3차전 잉글랜드와 포볼 경기에서 2승을 따냈습니다.

조별리그를 5승 1패로 마친 우리나라는 잉글랜드와 호주(이상 3승 1무 2패)를 따돌리고 조 1위로 싱글 매치플레이에 진출했습니다.

오늘 경기는 이틀 전인 5일에 시작됐지만 당시 일몰로 중단됐고, 6일은 태풍의 영향 때문에 경기를 진행하지 못했습니다.

5일 8번 홀까지 4홀을 앞서 있었던 김인경-박성현 조는 잉글랜드의 찰리 헐- 조지아 홀 조를 4홀 차로 물리쳤고, 유소연-전인지 조 역시 브론테 로- 조디 섀도프 조를 3홀 차로 꺾고 조 1위를 확정했습니다.

오늘 결선으로 진행되는 싱글 매치플레이에는 A조에서 한국과 잉글랜드, B조는 미국과 스웨덴이 진출했습니다.

또 남은 한 자리의 주인공을 결정하는 플레이오프에서는 태국이 호주와 일본을 따돌리고 승리했습니다.

오전 10시 45분부터 싱글 매치플레이가 시작됐고 싱글 매치플레이는 5개국이 4경기씩 치릅니다.

조별리그를 마친 현재 한국이 승점 10으로 선두, 미국이 승점 8로 2위, 잉글랜드 7점, 스웨덴 6점, 태국 5점 순입니다.

우리나라는 1회 대회인 2014년에 3위, 2016년 2위를 차지했고 3회째인 이번 대회에서 첫 우승에 도전합니다.

조별리그 승점과 싱글 매치플레이 승점을 더해 가장 많은 승점을 얻은 나라가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하게 됩니다.

(사진=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조직위원회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