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태풍 '콩레이'로 2명 사망·1명 실종"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8.10.06 17:51 수정 2018.10.06 1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태풍 콩레이로 2명 사망·1명 실종"
태풍 '콩레이'로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오늘(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경기 광주에서 66세 남성이 세월교를 횡단하던 중 사망했습니다.

이 남성은 기상 특보가 없는 상태에서 무리하게 다리를 건너다 안전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입니다.

경북 영덕에서도 83세 남성이 집 앞에서 대피하다 실족해 물살에 떠밀려 실종됐다가 결국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경북 포항에서는 76세 남성이 하천 범람을 우려해 대피하던 중 하천 둑에서 미끄러져 급류에 실종됐습니다.

강릉과 삼척, 포항, 하동, 합천에서 이재민 26가구 45명이 발생했으며 순천과 제주에서는 3가구 5명이 일시 대피했습니다.

부산과 제주선 주택 31채가 한때 침수됐습니다.

부산과 대구 등 전국적으로 5만 5,728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습니다.

이 중 오후 4시 현재 78%인 4만 3,463가구는 복구가 끝났고 나머지는 복구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농경지 320㏊가 침수 또는 벼가 쓰러지는 피해를 봤습니다.

제주에서는 교통신호기와 가로등 12개가 파손됐고 광주, 전남, 대구에서는 나무 9그루가 넘어졌습니다.

부산김해 경전철 평강역에서는 한때 구조물이 떨어지면서 운행이 중지되기도 했습니다.

강원도에서는 지방도에 토사 20t이 유출되고 낙석방지책이 파손돼 응급복구가 이뤄졌습니다.

상주영덕 고속도로와 국도 7호, 국도 24호, 국도 35호에서도 토사가 유출되고 도로가 침수돼 일부 통제되고 있습니다.

진주에서는 오늘 오전 10시 하수처리장이 침수됐습니다.

복구에는 1∼2일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밖에 제주 위미항 방파제가 유실됐고 진해와 여수에서는 항만시설 난간이 파손됐습니다.

마산에서는 어선 1척이 좌초됐습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전남과 부산, 대구, 경북, 경남 등에서 16개 도로가 통제되고 있습니다.

여객선 97개 항로 163척 운항이 통제되고 있으며 항공기는 오후 3시를 기준으로 12개 공항에서 377편이 결항했습니다.

경주와 지리산 등 17개 국립공원에서는 428개 탐방로가 입산 통제 중입니다.

그제부터 오늘 오후 4시까지 누적강수량은 제주 윗세오름 748.5㎜, 남해 306.5㎜, 포항 256.5㎜, 강진 253.9㎜, 거제 234.0㎜, 진도 217.0㎜, 강릉 203.0㎜, 울산 159.5㎜, 부산 119.8㎜ 등입니다.

태풍 '콩레이'는 오늘 낮 12시 40분 경북 포항 앞바다를 통해 동해에 진출하며 한반도를 빠져나갔습니다.

오후 4시 20분 현재 울릉도 남서쪽 약 50km 부근 해상에서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태풍은 오늘 오후 9시에는 독도 북동쪽 약 300km 해상을 지나 내일 오전 3시에는 일본 삿포로 남서쪽 약 35km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