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다스는 누구 것" 답 나온다…이명박 전 대통령 곧 1심 선고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18.10.05 1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횡령과 뇌물수수 등 혐의로 징역 20년에 벌금 150억 원이 구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가 오늘(5일) 오후 열립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현정 기자. (네, 서울중앙지법에 나와 있습니다.) 재판까지 약 두 시간 남았는데 현장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네,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는 오후 2시 시작합니다.

두 시간쯤 남겨두고 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 선고공판 때와 달리 법정 주변 지지자들의 모습은 눈에 띄지 않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어제 밝힌 대로 건강 문제 등을 이유로 재판에 출석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법정에는 검찰과 변호인만 참석하고 재판장인 정계선 부장판사가 약 1시간가량 선고 내용을 읽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선고는 텔레비전으로 생중계됩니다.

이 전 대통령은 선고 결과를 구치소 내에서 변호인이나 텔레비전 뉴스를 통해 듣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네, 그리고 핵심 쟁점은 역시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구냐는 것이겠죠?

<기자>

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300억 원대 자금 횡령 등 총 16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2007년 이 전 대통령이 대선에 출마했을 때부터 '다스가 누구 것'인지가 오랜 논란이었기 때문에 오늘 법원 판단이 주목됩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는 형인 이상은 회장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실제 주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의 60억 원대 미국 소송비를 삼성전자에 대신 내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뇌물 혐의가 여럿이고 액수가 많아 혐의가 인정되면 상당히 무거운 형량이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