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불과 4.4일 만에 결혼까지…아내 고를 수 있는 유튜브 채널?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8.10.05 1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내 고를 수 있는 유튜브 채널? 이미지 크게보기
 ‘이름은 ㅇㅇㅇ입니다. 
나이는 19살 입니다. 초혼입니다. 
키가 156cm고 몸무게는 50kg입니다.’

혹시 유튜브에서 이런 영상을 보신 적 있나요? 이미지 크게보기
구도와 장소는 비슷하지만 
등장하는 사람만 바뀌는 이 영상은
국제결혼중개업체의 광고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하루에도 몇 편씩 업로드되는 
이 광고엔 여성의 외모를 품평하고 
상품화하는 표현이 등장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 영상을 본 중개업체 이용자가
상품을 고르듯 마음에 드는 여성을 고르면
현지에 가서 맞선을 보게 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들의 첫 만남 이후 결혼에 이르기까지
걸린 평균 기간은 단 4.4일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을 하고 부부가 됐는데 
합방을 거부한다는 건 
아 경험이 없다? 한 번도 자본 적이 없다? ’ 

- 국제결혼중개업체 광고 영상 일부 발췌

결혼 이후에도 부부관계 개선을 위한
업체의 서비스를 알리려는 의도인지 
사적인 부분을 묻는 영상을 올리기도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 ‘본인 동의’라고 표시되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이주여성들은 이런 사이트의 광고나 
자신들이 이런 방식으로 소개됐다는 데에 대해서 
굉장히 분노하고 놀라워합니다.”

- 허오영숙 /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상임대표

영상에 등장한 여성은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이런 인권침해에 노출된 겁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국제적 비판과 국내 실태 점검이 이어졌지만
여성을 상품화하는 광고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유튜브에 올라온 국제결혼중개업체 광고 영상들. 일부 국제결혼은 이 영상물을 통해 매칭이 이뤄지고 중개업체 이용자는 현지에 가서 맞선을 보게 된다.

첫 만남 이후 결혼까지 이르는 시간은 평균 4.4일. 실제로 많은 이주여성은 자신들의 사진이나 영상이 이런 식으로 게재되는 것에 대해 놀라고 또 분노한다.

지난 7월 여성가족부가 집중단속에 나섰지만, 여전히 여성들을 상품화하고 품평하는 맥락의 게시물들이 매일 올라오고 있다. 인권침해와 편견을 조장하는 국제결혼 광고. 이대로 괜찮을까?

글·구성 김미정, 이민서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정연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