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폼페이오, 오는 7일 방북…김정은 위원장 면담"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8.10.04 0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일정이 확정됐습니다. 이번 일요일인 7일 하루 일정으로 방문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도 만나기로 했습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다시 물꼬가 트인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일요일인 오는 7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한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나워트/미 국무부 대변인 :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주말 순방에 나섭니다. 7일 평양에서는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예정입니다.]

지난 7월, 3차 방북 이후 꼭 석 달 만이고, 8월 말 트럼프 대통령이 장관의 방북 취소를 결정한 지 40여 일 만입니다.

실무협상을 이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취임한 뒤 처음으로 방북길에 동행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 전인 6일에는 일본을, 방북 직후인 7일과 8일엔 한국을, 그리고 8일에는 중국을 각각 방문합니다.

한국에선 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외교장관과 만나기로 했습니다. 방북 후 바로 서울을 찾는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 면담 결과를 공유하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이번 방북에서 가장 큰 관심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를 확정할 수 있느냐입니다.

아울러 3차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공식 논의된 핵시설 폐쇄와 사찰, 그리고 종전선언을 주고받는 방안을 어느 정도로 구체화할지도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