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감동을 다시 한번!" 장애인 아시안게임 선수단, 인도네시아 출국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10.02 17:00 수정 2018.10.02 1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이 2일 결전지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했습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한국 선수단은 2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공항 환송행사인 출영식을 통해 선전을 다짐한 뒤 출국했다"고 밝혔습니다.

출영식엔 선수단과 가족,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총 307명(선수 202명, 임원 105명)의 선수단을 파견했습니다.

당초 313명이던 선수단 규모는 세부 이벤트 취소와 참가 포기 등으로 약간 줄어들었습니다.

모두 17개 종목에 출전하는 대표팀은 금메달 33개, 은메달 43개, 동메달 49개, 종합 순위 3위를 목표로 삼았습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북한과 다양한 방식의 교류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개회식엔 남북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하기로 했으며, 2개 종목(탁구 단체전, 수영 남자 혼계영)에서 단일팀을 꾸리기로 합의했습니다.

남북 장애인 대표팀이 국제대회에서 공동입장을 하고 단일팀을 꾸리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