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짜미' 日 강타…4명 사망·실종·130여 명 부상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10.01 07:33 수정 2018.10.01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초강력 태풍 짜미 日 강타…4명 사망·실종·130여 명 부상
초강력 태풍 '짜미'가 수도권을 포함한 일본 열도를 따라 종단하면서 인명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일본 기상청과 NHK 등에 따르면 제24호 태풍 짜미는 지난달 30일 밤 8시쯤 와카야마현 인근에 상륙한 뒤 1일 오전 11시쯤 홋카이도 네무로시의 남쪽 110㎞ 해상에서 시속 95㎞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중심 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당 35m, 최대 순간 풍속은 50m입니다.

태풍 중심 남동쪽 280㎞ 이내와 북서쪽 130㎞ 이내에서 풍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습니다.

이 시간 현재 홋카이도 일부 지역이 태풍의 폭풍 영향권에 있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태풍으로 도쿄 하치오지시에선 이곳에서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래 이날 가장 강력한 45.6m의 최대 순간 풍속이 관측됐습니다.

도쿄 도심에서도 이날 새벽 39.3m의 풍속이 관측됐는데, 이는 이곳에서 역대 세 번째로 강한 최대 순간 풍속으로 나타났습니다.

NHK의 자체 집계 결과 이날 오전 현재 짜미의 영향으로 2명이 숨졌으며 2명이 실종됐습니다.

부상자는 12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돗토리현에선 전날 토사 붕괴로 차량 1대에 타고 있던 남성 1명이 사망했습니다.

같은 차량 동승자 1명의 생존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미야자키현에선 남성 1명이 용수로 인근에서 실종됐습니다.

태풍 '짜미'로 강풍과 폭우가 쏟아졌던 도쿄 등 수도권에서는 1일 오전에도 일부 전철 노선의 운행이 중단되는 등 불편이 이어졌습니다.

도쿄 신주쿠와 서부 지역을 잇는 게이오센은 이날 오전 4시 30분쯤부터 첫 열차가 다이타바시역~메다이마에역 사이를 달리다 철로변에 쓰러진 나무 울타리와 충돌하는 바람에 일부 구간에서 한동안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도쿄 롯폰기에선 인근 고속도로 보수를 위해 설치된 발판 구조물이 태풍의 영향으로 길이 10m에 걸쳐 무너졌습니다.

요코하마항에선 인근에 정박하고 있던 화물선이 태풍으로 떠내려가 부두 보호시설물인 호안에 충돌했습니다.

승무원 12명은 전원 탈출해 부상자는 없었습니다.

사가현의 일부 자동차도로 구간에선 경사면이 붕괴해 해당 구간이 통행금지됐습니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피난 지시·권고는 이날 오전 8시 30분 현재 에히메현과 미야자키현 등에서 총 70만명에게 내려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날 하네다, 신치토세 공항을 이·착륙하는 항공기를 중심으로 230여편의 결항이 결정됐습니다.

일부 구간에서 운전을 중단했던 도카이 신칸센은 모든 노선에서 운전을 재개했습니다.

역시 운전을 보류했던 철도사 JR히가시니혼은 도쿄 도심 주요 지역을 도는 야마노테 등의 노선에서 운전을 재개했습니다.

태풍으로 지난달 30일 오전 11시부터 폐쇄됐던 간사이공항의 활주로 2곳은 안전한 것으로 확인돼 이날 오전 6시께 운용이 재개됐습니다.

태풍 영향으로 수도권을 포함한 간토 고신에쓰 지방에선 이날 오전 9시 현재 39만가구가 정전 상태입니다.

지역별로는 가나가와현에서 12만8천600천가구, 지바현 8만6천900가구, 도쿄도에서 4만500가구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다른 지역에서도 정전이 이어져 아이치현 도요하시시와 다하라시에선 시립 초중학교가 잇따라 임시 휴교에 들어갔습니다.

기타니혼에선 오는 2일 아침까지 24시간 동안 내리는 강우량이 많은 곳은 홋카이도에서 100㎜, 도호쿠에서 80㎜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폭풍과 토사 재해, 하천 범람 등에 경계가 필요하며 낙뢰와 돌풍에도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태풍 짜미는 이날 오후 온대성 저기압으로 바뀔 전망이라고 NHK는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