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입수] 구하라-남자친구 폭행 사건 직후 영상 공개

SBS뉴스

작성 2018.09.19 11:50 수정 2018.10.29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9)와 헤어디자이너 동갑내기 남자친구 A씨의 폭행 사건이 벌어진 건 지난 13일 새벽 12시 30분부터 1시 20분 사이. 경찰에 신고접수가 된 3시 30분까지 약 2시간 동안 두 사람은 어떤 상황이었을까.

구하라와 A씨의 폭행 사건이 벌어진 직후 상황을 SBS funE 취재진이 단독 입수했다.입수한 영상에는 사건이 발생한 지난 13일 새벽 1시께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 엘리베이터와 주차장에서 촬영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A씨는 1시 20분께 구하라의 자택에서 나선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거울로 얼굴을 이리저리 살펴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A씨는 후배로 보이는 남성과 다시 구하라의 자택을 찾았다.

A씨의 후배로 보이는 남성은 A씨의 옷가지로 보이는 짐들을 들고 엘리베이터를 탔다. 이후 두 사람은 구하라의 집에서 짐을 챙긴 것으로 보인다. 면 티 차림의 구하라는 엘리베이터 문을 연 상태에서 거울을 보며 목에 난 상처를 이리저리 살펴보기도 했다.

A씨가 짐을 챙겨서 엘리베이터에 타자, 구하라는 벽 쪽으로 등을 돌렸다. 엘리베이터가 지하로 향하는 동안 A씨는 담배를 피우며 거울로 자신의 얼굴을 살펴봤다.

이후 구하라와 A씨는 주차장에서 짧은 대화를 나눴다. A씨는 구하라에게 어떤 말을 했고, 그 뒤 구하라는 전화를 하기 위해 이동했고, 이어 A씨는 밝은 색 SUV 차량 운전석에 타고 시동을 건 것으로 보인다.

직후 A씨는 1시 26분께 디스패치에 1차 구하라 폭행사건과 관련해 제보를 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구하라와 카카오톡 메시지로, 싸움의 발단이 됐다는 구하라 측 지인인 연예 관계자를 언급하는 말다툼을 새벽 2시 30분까지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사건 발생 2시간 뒤인 새벽 3시 20분 경찰에 신고를 접수했고, 4시 20분 연예매체 디스패치에 다시 한번 구하라 사건을 제보하며 연락처를 남겼다.

A씨와 구하라는 각각 일방폭행과 쌍방 폭행을 주장하며 엇갈린 진술을 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7일 경찰에 출석해 4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고, 구하라는 다음날인 18일 오후 3시께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구하라-A씨 폭행 사건 후 타임라인-

13일 12시 30분 : 술에 취한 A씨가 구하라 자택으로 들어와 다툼을 벌임.

1시 20분 : A씨가 구하라의 자택을 나섬.

1시 26분 : 디스패치 1차 제보

2시 30분 : 구하라와 연예관계자 B씨를 두고 '무릎 꿇게 하라'며 카카오톡 설전

3시 20분 : 경찰 신고 접수

4시 20분 : 디스패치 2차 제보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