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제 실세' 만남…北, 이재용에 각별한 관심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9.19 0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8일) 평양에 함께 간 그룹 총수 등 경제인들은 리용남 북한 내각 총리를 비롯한 북한 경제계 실세들과 만났습니다. 한 북측 관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꼭 오시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하면서 각별한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리용남 북한 내각 부총리가 인민문화궁전에서 주요 그룹 총수를 포함한 경제인 17명을 맞이했습니다.

그룹 총수 등 재계 관계자들과 한 명 한 명 악수하고 인사를 나눴습니다.

한 북측 인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면서 남측 당국을 통해 꼭 오시라고 말씀드렸다며 각별한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황호영/금강산국제관광특구 지도국장 : (삼성의 이재용입니다.) 네, (남측을 통해) 꼭 오시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경제인 방북은 우리 측이 결정한 것이라는 청와대 설명과는 다른 대목입니다.

북한의 외자 유치와 대외 경제협력 분야를 총괄하는 경제 실세로 알려진 리 부총리는 환영 인사로 분위기를 풀었습니다.

[리용남/북한 내각부총리 : 평양 방문하게 돼서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마치 구면인 것 같습니다.]

이 부회장은 북측의 과학과 인재중시 정책에 공감을 표했습니다.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 : 새로 지은 건물에 과학중시·인재중시라고 써 있더라고요.]

삼성의 기본경영 철학과 같다며 한민족임을 실감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리 부총리는 이 부회장이 여러 측면에서 유명하다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는 대북 제재가 진행 중인 상황을 고려한 듯 남북 경제인 만남이 당장 구체적인 결과를 도출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