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D-1…'냉면' 대신 '만두' 꺼내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황승호 작가,이주형 기자 joolee@sbs.co.kr

작성 2018.09.17 2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 (17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내일 (18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지난 1, 2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냉면 파티' 등의 발언으로 청와대를 비판한 김 원내대표는 이번에는 "대통령은 평양 가서 맛있는 평양만두 드실지 모르지만, 대한민국 우리 동네 만두 가게 사장님들은 여전히 추석을 앞두고 한숨이 깊다는 사실 문재인 대통령께서 꼭 아시고 가셔야 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방북 인사에 기업인이 포함되어 있는 것을 두고 "정부는 김정은 위원장 입맛에 방북단을 잘 꾸렸다"고 평하기도 했습니다. '평양 만두'를 먹을 대통령에게 민생을 돌아보라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주장,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