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교황,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 칠레 성직자 영구 제명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9.17 05:26 수정 2018.09.17 0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교황,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 칠레 성직자 영구 제명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현지시간 16일 보도했습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습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습니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습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입니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습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