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태풍 '망쿳' 필리핀·홍콩·중국 강타…사망자 100명 넘을 듯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8.09.16 23: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태풍 망쿳 필리핀·홍콩·중국 강타…사망자 100명 넘을 듯
▲ 태풍 망쿳 영향으로 발생한 산사태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습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필리핀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 이토겐에서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해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입니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쳐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 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 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홍콩에서는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고, 세계 최대 도박 도시 마카오는 사상 처음으로 카지노를 전면 폐장했습니다.

중국 남부에서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 2곳에 초비상이 걸렸고, 2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대피했습니다.

(사진=ABS-CBN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