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유희관 호투, 정수빈 결승타'…두산, NC 8연승 저지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9.16 2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선두 두산이 NC의 8연승을 저지했습니다. 선발 유희관 투수가 호투로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유희관의 시속 100km짜리 느린 커브에 NC 권희동의 방망이가 헛돕니다.

공은 느리지만 유희관은 스트라이크 존 구석구석을 찌르는 정확한 제구력으로 6회까지 NC 타선에 단 한 점만 내줬습니다.

유희관의 호투에 타선은 집중타로 답했습니다.

1대 1로 맞선 6회 정수빈의 역전 적시타에 이어 허경민과 최주환의 쐐기 타까지 터져 순식간에 5대 1로 달아났습니다.

투·타에서 높은 집중력을 보인 두산은 5대 1로 승리하고 NC의 8연승을 저지했습니다.

호투를 펼친 유희관은 시즌 9승째를 챙겼습니다.

한화는 LG를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최재훈과 이성열이 4안타 3타점을 합작하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선발 브리검이 데뷔 첫 완봉승을 따낸 넥센은 롯데를 8연패에 빠뜨렸고 최하위 KT는 갈 길 바쁜 6위 삼성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KIA는 9회 말 극적인 동점 투런 포와 연장 10회 끝내기 안타를 날린 나지완의 활약으로 SK를 이겼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