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황의조, 소속팀 복귀하자마자 득점포 가동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9.16 11:08 수정 2018.09.16 1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의조, 소속팀 복귀하자마자 득점포 가동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황의조가 아시안게임과 A매치에 출전한 뒤 소속팀인 일본 감바 오사카에 돌아가자마자 득점포를 가동했습니다.

황의조는 어제(15일) 일본 고베의 노에비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빗셀 고베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1대 1로 맞선 후반 23분 역전 결승 골을 폭발해 팀의 2대 1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황의조는 아시안게임에서 9골을 몰아넣으며 한국이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는 데 공을 세워 한국 축구를 대표할 공격수로 입지를 굳혔습니다.

이어 파울루 벤투 새 감독이 처음 선발한 국가대표팀에도 이름을 올려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 뒤 감바 오사카에 복귀했습니다.

고베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팀에 승점 3을 안기는 골로 이번 시즌 J리그에서 10골을 돌파했습니다.

감바 오사카는 승점 27로 17위에 자리해 강등권 탈출의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이 경기엔 감바 오사카의 측면 수비수 오재석도 후반 교체로 출전해 1대 0으로 뒤진 후반 7분 구라타 슈의 동점 골을 어시스트해 역전승의 발판을 놨습니다.

상대 팀인 빗셀 고베에선 김승규가 골문을 지켰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