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자컬링·믹스더블 대표팀, 컬링월드컵서 1승 5패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8.09.15 23: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춘천시청 컬링팀이 국가대표로서 처음 치른 국제대회, 컬링월드컵을 1승 5패로 마감했습니다.

2018-2019시즌 태극마크를 획득한 여자컬링 국가대표팀(춘천시청)은 오늘(15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컬링월드컵 예선 B조 마지막 경기에서 러시아에 10 대 1로 졌습니다.

스킵 김민지와 리드 김수진, 세컨 양태이, 서드 김혜린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지난해까지 송현고에서 주니어 최강팀으로 활약하다가 나란히 춘천시청에 입단하면서 성인 무대에 데뷔했습니다.

지난달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팀 킴'(경북체육회)을 꺾고 우승해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대표팀은 2017 세계선수권 우승팀인 캐나다의 팀 호먼을 꺾고 대회 첫 승을 기록했지만 러시아에 지면서 B조 4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혼성 2인조 국가대표로 처음 선발된 장혜리-최치원(경기도컬링경기연맹)도 예선 B조에서 1승 5패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여자컬링 결승에는 캐나다와 평창 올림픽 우승팀인 스웨덴이 올랐고, 믹스더블 결승에는 미국과 캐나다가 진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