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개인방송 징계 올해 81건…'욕설' BJ 철구, 7일 이용정지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8.09.15 14:09 수정 2018.09.15 1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개인방송 징계 올해 81건…욕설 BJ 철구, 7일 이용정지
음란, 도박 방송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은 인터넷 개인방송이 올해 들어 8개월간 81건에 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윤상직 의원이 방심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8월 방심위는 인터넷 개인방송 81건에 대해 시정요구 조치를 했습니다.

시정요구 중 일정 기간 인터넷방송 '이용정지'가 71건이었으며, 개인방송 진행자(BJ)의 영구적 이용정지를 의미하는 '이용해지'가 내려진 사례도 6건에 달했습니다.

올해 징계 건수는 방심위가 개인방송에 대한 심의를 개시한 2015년 이후 최고치로, 작년 한 해 시정요구 건수 26건의 3.1배에 달합니다.

시정요구 건수는 2015년 75건에서 2016년 55건, 작년 26건으로 감소세를 보이다가 올해 들어 급증했습니다.

올해 시정요구를 가장 많이 받은 인터넷방송 업체는 상대적으로 신생인 풀TV로, 전체의 67.9%인 55건의 시정요구를 받았습니다.

반면 국내 최대 인터넷방송업체인 아프리카TV는 1~8월 한 건도 징계를 받지 않았습니다.

아프리카TV에 대한 시정요구 건수는 2015년 63건에 달했지만 2016년 34건, 작년 6건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다만 지난 14일 아프리카TV의 유명 BJ 철구가 시청자와 온라인 게임 참여 여성들에게 욕설했다가 이용정지 7일의 시정요구를 받았습니다.

윤 의원은 "건전한 인터넷방송 환경 조성을 위한 강력한 제재 마련과 실질적인 감시활동이 이뤄지도록 방심위와 관계기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