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부선, 변호인 강용석과 오후 경찰에 동반 출석

SBS뉴스

작성 2018.09.14 0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부선, 변호인 강용석과 오후 경찰에 동반 출석
이재명 경기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사건 당사자인 김부선 씨가 14일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경찰에 동반 출석할 전망이다.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2시 법무법인 '넥스트로'의 강 변호사를 대동하고 경찰서에 출석할 예정이다.

강 변호사는 지난 12일 유튜브를 통해 "김 씨와 연락이 닿았으며 이 지사와 관련된 모든 사건을 수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강 변호사 선임과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의 선택을 존중해 주세요"라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이에 따라 분당서에 설치된 포토라인에 김 씨와 강 변호사가 나란히 서서 입장을 밝히는 모습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씨는 지난달 22일 이 사건 조사를 위해 홀로 경찰서에 출석했다가 변호인을 선임해 다시 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30분 만에 귀가했다.

당시 김 씨는 9월 10일 이전으로 경찰 재출석 시기를 못 박았으나,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4일 오후 2시 경찰에 출석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일각에서는 김 씨의 일정 변경을 두고 변호인 선임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강 변호사가 소속된 법무법인으로부터 변호인 선임계를 제출받았다"라며 "김씨와 강 변호사가 함께 경찰서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김 씨는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지난 6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여배우 스캔들 사건과 관련된 주요 참고인인 공지영 작가와 방송인 김어준 씨, 주진우 기자는 물론 이날 김 씨에 대한 조사까지 이뤄지게 되면, 이 지사 소환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