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朴 청와대 관계자 "'비선 의료 소송 자료', 우병우가 요구"

안상우 기자 ideavator@sbs.co.kr

작성 2018.09.13 0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 관련 재판 자료를 법원행정처가 청와대에 넘겼다는 소식 전해 드렸는데 이게 또 다른 재판 거래 아니었겠냐는 의심 속에 청와대 측 연결고리로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등장했습니다.

안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청와대가 청탁을 한 사건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사였던 김영재 씨의 부인 박채윤 씨가 관련된 특허소송이었습니다.

당시 청와대 관계자가 최근 검찰 조사를 받았는데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의 지시를 받고 임종헌 당시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부탁해 재판 자료와 소송 상대방 법무법인의 정보를 넘겨 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박채윤 씨도 소환해 "박 전 대통령에게 특허 소송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상대 법무법인의 변론에 문제가 있다는 말과 함께 도와달라는 부탁을 했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소송 당사자인 박 씨가 박 전 대통령에게 한 청탁이 우병우 전 수석을 거쳐 임종헌 전 차장에게 전달된 겁니다.

그 뒤 임 전 차장이 확보한 재판 자료 등이 다시 우 전 수석과 박 전 대통령을 거쳐 박 씨에게 전달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임 전 차장은 유해용 당시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을 통해 자료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