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조양호, 11시간 조사 후 귀가…"국민께 할 말" 묻자 "아직은 아냐"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8.09.13 06:17 수정 2018.09.13 0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회삿돈으로 자신의 집 경비원 임금을 지불한 혐의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1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오늘(13일) 새벽 귀가했습니다. "국민에게 할 말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직은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장훈경 기자입니다.

<기자>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1시간 조사를 받고 경찰 건물을 빠져나옵니다.

조 회장은 혐의를 인정했냐는 질문에 성실히 대답했다고 말하면서도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습니다.

[조양호/한진그룹 회장 : (여러 차례 조사받으셨는데 국민들에게 하실 말씀 없으신가요?) 아직은 아닙니다.]

조 회장은 평창동 자택 경비를 맡은 용역업체에 지급할 비용을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대신 내게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지난 5월 수사에 착수해 경비원을 불법 파견한 것으로 보고 정석기업 대표를 배임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조 회장이 경비원 동원을 직접 지시했는지 집중 추궁했습니다.

경비원 중 일부는 이명희 씨 등 조 회장 일가의 갑질과 폭언에 시달렸다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A씨/조양호 회장 자택 경비원 : 폭언은 거의 일상이에요. '야 이 XX 새끼야 이딴 것도 일 못 하냐고' (갑질 보도 이후) 너랑 소통하려고 하다 보면 언성이 많이 높아질 거고 기자들이 알게 되면은 안 좋은 거니까 (휴직해라.)]

조 회장은 해외 탈세 등 혐의로 검찰 조사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