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심 신고 소동…"1339에 연락" 부산시 대처 논란

KNN 김민욱 기자

작성 2018.09.12 2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2일) 새벽 부산에서는 메르스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다행히 메르스는 아니었지만 밤새 신고자를 찾아다닌 경찰과 달리 부산시는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NN 김민욱 기자입니다.

<기자>

메르스 의심 신고가 112에 접수되자 경찰이 방역복을 입고 출동을 준비합니다.

50대 남성이 외국인과 술을 마셨는데, 열과 설사 증상이 있다는 신고 내용이었습니다.

현장에 출동해보니 신고자는 없었고 전화기는 꺼져 있었습니다.

[김평식/부산 연제경찰서 거제지구대장 : 아마 질병관리본부나 보건기관에서 전화가 올 줄 알았던 모양입니다. 경찰이 그런 부분에 대해서 전화를 하고 질문을 하니까 일방적으로 끊어 버렸습니다.]

경찰은 부산시 메르스 대책본부에 연락했지만 담당자는 신고자나 경찰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연락하라고만 안내했습니다.

결국, 경찰이 직접 질병관리본부에 연락했고 보건소 직원이 출동했습니다.

5시간 경찰추적 끝에 찾은 신고자는 다행히 메르스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부산시가 보건소에 연락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가 없어 부실 대응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시는 매뉴얼 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동근/부산시 감염병대응팀장 : (의심 환자가) 술에 취한 상태였고 환자의 발언 자체가 모호했습니다. 증상도 모호하고…]

정부는 3년 전 메르스 사태 교훈으로 늑장 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고 강조했지만 부산시는 헛구호에 그쳤습니다.

(영상취재 : 최진혁,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