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日 누리꾼 지적 탓?…문 대통령 메시지에 뒤늦게 답한 아베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9.11 1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日 누리꾼 지적 탓?…문 대통령 메시지에 뒤늦게 답한 아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위로의 메시지에 뒤늦은 답장을 보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11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님, 이번 태풍 및 지진 피해에 대해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는 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어 "현재 우리는 이재민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라며 "우리는 귀국과 마찬가지로 태풍과 지진 등 자연재해라는 과제를 안고 있으며, 앞으로도 일한 간의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가 올린 글은 문 대통령이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 지 나흘 만의 일입니다. 
아베 답변앞서 문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지난 6일 일본 홋카이도에서 강진이 발생한 후 일본 국민과 아베 총리를 향한 위로의 글을 올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시 글에서 태풍과 지진 등으로 희생된 오사카와 삿포로 지역 주민들을 애도하면서, 유족과 부상을 입은 일본 국민들도 위로했습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같은 날 위로를 전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차이잉원 대만 총통에게만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나흘이 넘도록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만 답을 하지 않자, 일본 누리꾼들은 그의 태도를 지적했습니다.

일본 누리꾼들은 서툰 한국어로 문 대통령 트위터에 "따뜻한 위로 감사하다", "아베 총리의 무례함을 대신 사과한다"는 내용의 글을 남기고 대신 사과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트위터 'AbeShinzo',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