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밀접 접촉' 승무원 3명, 한 특급호텔에서 이틀간 투숙

SBS뉴스

작성 2018.09.11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문제가 또 있습니다. 메르스 확진 환자와 10시간 이상 밀접 접촉한 항공기 승무원 3명이 격리는 커녕, 인천의 한 특급 호텔에 이틀 동안 투숙한 사실이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보건 당국은 취재가 시작된 후에야 이들을 격리 조치했습니다.

배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인천에 있는 한 특급 호텔입니다. 객실이 1천 개가 넘고 하루 평균 1천여 명이 드나듭니다.

그런데 밀접 접촉자 21명 가운데 시설에 격리됐다는 승무원 3명이 이 호텔에 이틀간 머물렀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외항사 투숙 규정에 따른 것인데 메르스 확진 판정이 나온 지난 8일 오후 4시 이후에도 최소 30시간 가까이 이들 승무원 3명이 다중이용시설에 그대로 묵고 있었습니다.

[호텔 직원 : 그거를 제가 답변드리기는 좀 힘들 것 같고요. 왜냐하면 이게 다 항공사라든지 그런 것과 관계가 돼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특히 이들 승무원은 비즈니스석을 담당하며 확진 환자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등 10시간 이상 밀접 접촉했습니다.

승무원 3명 가운데 2명은 아랍에미리트 현지에 거주하는 한국인, 나머지 1명은 이집트인이었습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보건 당국은 그젯(9일)밤 뒤늦게 이들을 인천공항 내 격리 시설로 옮겼습니다.

제2의 메르스 사태를 막기 위해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지나칠 만큼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라"고 국무총리가 당부한 상황, 질병관리본부 측은 이 호텔이 어딘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