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바른미래당 "문 대통령 현실과 동떨어진 경제 인식"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8.08.25 1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영상축사를 통해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일자리가 급감하고 소득 양극화가 사상 최악인데도 이를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의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은 국민의 고통만 가중시킨다"고 말했습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1년 4개월여간 54조원의 일자리 예산을 투입했지만, 일자리 증가는 9만여 개에 불과했다"면서 "4대강 예산 22조 원이면 일자리 100만 개를 만들 수 있다던 대통령 후보 시절 호언장담은 어디로 갔는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 정부는 현실을 직시하고 소득주도성장을 폐지하고 기업과 소상공인을 살리는 경제정책으로 대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민은 물론 야당도 정부의 경제정책 변화를 촉구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옹고집과 아집의 수렁에 몸을 담그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의 인식이 이러한데 누가 바른 소리를 하겠느냐"며 "이 정부도 눈멀고 귀 먼 정부의 어두운 터널로 가고 있다는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