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터무니없이 적었던 배달 음식…CCTV에 담긴 충격적인 모습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20 1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터무니없이 적었던 배달 음식…CCTV에 담긴 충격적인 모습
한 배달 직원이 고객 음식을 몰래 훔쳐 먹다 걸린 일이 해외에서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7일, 중국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들은 광둥성 쓰후이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지난주 월요일, 한 고객이 유명한 음식 배달 어플 '메이투안'을 통해 음식을 시켰습니다. 그런데 막상 음식을 받고 보니 양이 터무니없이 적었습니다.

평소 자주 배달시켜 먹던 고객은 바로 이상한 낌새를 느꼈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엘리베이터 CCTV를 확인했는데, 놀랍게도 이 추측이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배달 직원이 몰래 자신의 음식을 게걸스럽게 먹는 모습이 포착된 겁니다.

직원은 그릇에 담긴 음식과 국물까지 마음껏 먹은 다음, 다시 포장 용기를 조심스럽게 덮었습니다.

그리고 엘리베이터가 목적지에 도착하는 시간에 맞춰 옷매무새를 다듬고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행동했습니다.
몰래 음식 훔쳐 먹고 완전 범죄 꿈꾼 배달 직원이후 SNS를 통해 이 영상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이제 뭘 믿고 배달시켜 먹겠냐"며 해당 업체에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메이투안 관계자는 "문제의 직원을 이미 해고했고, 모든 음식 배달 업계에 알려 그 직원이 다시는 이 업계에 발을 붙이지 못하게 조처했다"고 밝혔습니다.

덧붙여 "이 사고로 피해를 본 고객에게도 보상했다. 앞으로 모든 지점에 있는 배달 직원들에 대한 교육과 처벌을 강화하겠다"며 공개적으로 사과했습니다.

사실 메이투안은 작년에도 상하이에서 한 배달 직원이 음식을 몰래 먹고 다시 용기 안으로 뱉은 것이 적발돼 한 차례 홍역을 치른 적이 있어, 누리꾼들의 분노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유튜브 South China Morning Post)